* 꼭 삶에서 기억 할 일

2,000 년전 화산재에 덮였던 봄페이는 원래 5만 여명이 살았었다 비세비우스 산이
대 폭발이 있기 전 화산 재가 조금씩 뿜어져 나오는 며칠 동안 노예와 가난한 시민들은 서둘러 피난을 떠났다.

결국 파묻힌 2,000 여 명은 귀족들과 돈 많은 상인들 이었다.

돈과 권력, 명예로 배 부른 사람들은 마지막까지 자기의 저택을 지키려다가 결국 모든 것을 잃어버렸다.

태풍에 뿌리가 뽑히는 것은
큰 나무이지
잡초가 아니다.

자신이 일등이라고 생각한다면 먼저 이것을 기억해야 한다.
우리는 모두 지구 별에 놀러온 여행객들이라는 사실 말이다.
이곳에서 소풍을 끝내는 날 하늘로 돌아가야 한다.

여행이 즐거우려면 세 가지  조건이 맞아야 한다.

첫째,짐이 가벼워야 한다.
둘째, 동행자가 좋아야 한다.
셋째, 돌아 갈 집이 있어야 한다.

유황불 비를 피해 도망가야 하는데 롯의 아내는 소돔 성에서 누리던 물질 문명을 못잊어 뒤를 돌아다 보았고,
그 결과 소금 기둥으로 변해 지금도 그 자리에 서있다.

이 세상 모든 것들은 여기 사는 동안 잠시 빌려 쓰는 것이다.
여행 간 호텔에서의 치약 같은 것이다.

우리가 죽을 줄 알아야 올바로
살 수 있다.
죽음에 대해 분명히 알고  있는 것이
세 가지 있는데...

1. 사람은 분명히 죽는다.
2. 나 혼자서 죽는다.
3. 아무것도 갖고 갈 수 없다.

그리고 죽음에 대해 모르는 것이 세가지 있는데...

1. 언제 죽을지  모른다.
 2. 어디서  죽을지 모른다.
 3. 어떻게 죽을지 모른다.

그래서 항상 준비하고 있어야 한다.

모든 사람이
낳는 방법은 거의 비슷하지만 그러나 죽는 방법은 천차 만별하다. 그래서 인간의 평가는 태어나는 것보다 죽는 것으로 결정된다.
 
안 중근 의사는
30 세에,
윤 봉길 의사는
25 세에,
유 관순 열사는
18 세에  순국했다. 그렇지만 누가 그들의 젊은 죽음을 가벼이 볼 수 있을까 ?
그들의 죽음은 모두 거룩한 죽음이다.

절대로 말을 보면서 사슴이라고 거짓말 하지 말자.

까마귀가 밀가루를 덮어 쓰고서 까치 행세를 하듯이 하지 말자.

사실이 허위로 거짓이 사실로 둔갑시키는
가짜 거짓 뉴스와 구전에 속지말자 ...

어차피 하나님 앞에 가면  생각으로 지은 죄까지
다 드러날텐데.
스스로 속고  속이는 허망한 연극은 그만 두자.

내가 나 자신에게 충고를 해보는 것이다.

조회 수 :
1372
등록일 :
2020.03.23
20:54:48 (*.113.96.132)
엮인글 :
http://dslife.org/index.php?document_srl=21424&act=trackback&key=a44
게시글 주소 :
http://dslife.org/2142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6 교회 전경 file 구본길 2021-04-25 1049
185 남을 위한 어떤 배려 구본길 2020-12-24 2862
184 소금과 바이러스 구본길 2020-12-03 2373
183 주는 것이 幸福하다 구본길 2020-09-17 2845
182 test 관리자 2020-05-03 4343
181 고난주간 구본길 2020-04-09 7722
180 배려의 중요성 구본길 2020-04-07 6919
179 상황판단의 중요성 구본길 2020-04-03 11970
178 톰과 제리 구본길 2020-04-02 767
177 가화만사성 구본길 2020-04-01 1010
176 그치지 않는 비는 없다. 구본길 2020-03-23 4764
» 꼭 삶에서 기억 할 일 구본길 2020-03-23 1372
174 누군가의 기도 [1] 구본길 2020-03-23 1689
173 아쉬웠든 한해를 보내며...... 春雨 전용이 2018-12-31 7671
172 회원님들 점심식사....... file 春雨 전용이 2018-11-14 10849
171 1남전도회 야유회 file 春雨 전용이 2018-11-14 8400
170 남해 은모래 백사장 기도회 file 春雨 전용이 2018-11-14 9280
169 1남전도회 야유회 file 春雨 전용이 2018-11-14 9861
168 작은 어촌마을에 성직자 file 春雨 전용이 2018-05-03 5282
167 [어촌마을 수월리로 간 이목사 2] file 기쁨가득 2018-01-25 6003